Warning: ob_start(): non-static method wpGoogleAnalytics::get_links() should not be called statically in /home/pjprod/www/blog/wp-content/plugins/wp-google-analytics/wp-google-analytics.php on line 259
PJ-PROD (Julien Paul Production) » 이영은 / Lee Young-eun : Bluetie (2012)
 
  • Posted by Julien

Découvrez l’artiste Lee Young-eun, avec Bluetie.

작별인사를 하고 헤어진 친구는 집에 가서 무엇을 할까. 어떤 표정으로 문을 열고 들어가서 어떤 생각으로 휴식을 취할까. 하루를 되뇌이며 감상에 젖어 있을까. 좀 더 빨리 들어오지 못한 것에 짜증을 내며 추레한 옷차림으로 쭈그려 앉아 드라마를 볼까.

나는 작별인사 후 지친 발걸음으로 계단을 올라와 열쇠로 문을 열고, 아끼는 신발을 아무렇게나 벗어놓고, 반갑게 맞이하는 가족들에게 의례적으로 인사하며 방으로 직행한다. 이어서, 색깔도 맞지 않는 티셔츠와 바지를 아무렇게나 걸쳐 입고는 거울을 한번 보면서 ‘남들은 집에서 내가 이러고 있는 걸 상상도 못할 거야’ 라고 생각한다. 다음날 아침, 늘어난 티셔츠를 벗고 결혼식에 가기 위해 옷장을 뒤적인다.

공개와 공유가 가능한 범위의 사생활. 내면적 사생활이 생략된 수많은 ‘나’들의 공존.

‘집’이라는 사적인 공간에서만 지낼 수는 없기에 외부에 속하기 위한 자기를 만들어간다. 외부의 공간과 환경은 하나의 매뉴얼이 되어 ‘나’를 다룬다. 그 안에서 사람들은 최소한의 자아를 지키면서도 외부에 공개해도 괜찮을만한 어떠한 ‘표시’를 한다. 그 표시는 누군가에게는 내면의 단서를 제공하기도 하고, 나를 방어해 주기도 하며, 행동을 규제하기도 한다.

우리는 개인적이면서도 개방된 현재에 살고 있다. ‘나’라는 개인은 하나의 정보가 되어 떠돈다. 남들에게 보이기를 꺼리지 않으며, 공개하기를 통하여 자기의 이미지를 확립한다. 실제가 어떠하든지 상관없이 보이는 대로 평가된다. 너무나 많은 양의 데이터를 제공하기 때문에 데이터 외적인 것을 생각할 겨를이 없다. 이내 곧, 나와 너의 경계는 무너져 내려서 획일화되고 분류된 익명의 무리가 된다.

« 그 사람은 어떤 사람이에요? » « 자상한 선생님이에요. » « 내 남자친구 어때보여? » « 맏아들답게 듬직하네. »

이영은

What would he be doing at home after parting from me? What would he be thinking about in what face? Would he be sentimentalizing over the day? Would he be annoyed by late coming home and indifferently watching TV in worn-out pajamas?

After being separated from him, I drag up my exhausted steps toward home, unlock the front door, take off my beloved shoes carelessly and direct to my room greeting customarily to my welcoming family. Throwing on unmatched t-shirt and pants, I glance at the mirror and think that nobody would imagine I am like this at home. Next morning, I take off the slack t-shirt and search my closet to go to a wedding.


Privacy on the range of opening and sharing. coexistence of countless ‘I’ hiding internal privacy

I am making another ego to fit into the outside life since it is not possible to stay inside of the private place, called home, all the time. External space and environment become a type of manual and treat me in their way. Within that territory, people keep theirs minimal egos and send some kind of signs Okayed to be opened to the external world. Sometimes, the signs hint my internal clues to others, protect me or prevent my certain behaviors as well.

We live in the private and opened present at the same time. One individual, presented as ‘I’, is floating around as a datum. I do not mind showing myself to others and making up my image by showing them. No matter what the reality is, I am assessed by how I look. Excessive data give no chances to think other stuffs than data. Shortly, the boundary between you and me collapses to a uniform and classified autonomous group.
« What type of person is he? » « He is a nice teacher. » « What do you think of my boyfriend? » « He looks reliable, like other first kids. »
Lee Young-eun




Share and Enjoy:
  • Print
  • Facebook
  • Google Bookmarks
  • email
  • LinkedIn
  • Live
  • PDF
  • Tumblr
  • Twitter


Commentaires


  • RSSRSS